편집 : 3.24 금 인기 신상인,
> 뉴스 > 지방정치 > 지방행정
     
올해 33억원 투입해 취약계층에 고효율 LED조명 무상 보급
서울시, 저소득층에 전기요금‧유지비용 낮은 고효율 엘이디(LED)조명 2만 9천 개 무상 교체
2023년 03월 09일 (목) 22:42:44 신범규 jkilbo@jkilbo.com

 서울시는 취약계층의 에너지 복지를 향상하고 건물 온실가스를 감축하고자 ‘취약계층 고효율 엘이디(LED)조명 보급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엘이디(LED) 조명은 형광등에 비해 소비전력이 절반가량 낮고 수명은 5배 이상 길어 전기요금과 유지비용의 절감 효과를 동시에 누릴 수 있는 친환경 고효율 조명이다.

서울시는 총 33억 원을 투입해 저소득층(영구임대주택 포함) 4,100가구와 복지시설 220개소에 고효율 엘이디(LED)조명 2만 9천 개를 무상으로 지원한다. 올해 보급 목표를 달성하면 연간 4,275MWh (6,696MWh →2,421MWh)의 전력사용량을 절감하여 매년 4억 3천만 원의 전기요금을 절약할 것으로 보인다.

지원하는 엘이디(LED)조명은 고효율에너지 기자재 인증제품과 에너지효율 1등급 최고 품질의 제품으로 보급해 효과가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

지원대상은 국민기초생활보장법 상 생계‧의료‧주거‧교육급여 수급권자 및 차상위 계층 가구 및 사회복지사업법 제34조에 따라 설치‧운영하는 복지시설이다.

단, 준공연도가 5년이 경과하지 않은 시설, 최근 5년 이내 엘이디(LED) 조명을 교체했거나 리모델링, 이전 계획이 있는 시설이나 세대는 제외된다.

지원대상과 시기는 거주지 소재 구청 환경과 또는 서울시 친환경건물과(☎02-2133-3645)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거주지 관할 주민센터로 신분증 또는 복지카드 등을 지참해 방문 접수할 수 있으며, 자치구별로 사업 시행 여부, 접수 시기 등이 다를 수 있다.

서울시는 지난 2014년부터 매년 저소득층과 사회복지시설에 엘이디(LED) 조명 설치를 무상으로 지원해 왔다. 2022년까지 저소득층 6만 4천 가구, 복지시설 3천여 개소에 42만여 개의 엘이디(LED)를 보급해 매년 62,133MWh의 전기사용량을 줄였으며, 이를 통해 28,543tCO2eq 상당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거두었다. 이는 30년생 소나무 4,300그루를 심는 것과 비슷한 효과이다.

한편, 시는 엘이디(LED)조명 보급사업 외에도 폭염․한파 등 기후변화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계층이 이용하는 시설을 개선하는 ‘기후변화 취약계층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사업비 5억 8천만 원(3개 사업)에서 올해 17억 7천만 원(7개 사업)으로 사업 예산과 규모를 대폭 확대했다.

올해 기후변화 취약계층 지원사업은 노유자시설 지붕에 차열페인트를 도장(쿨루프)하는 사업(서대문구, 강남구, 영등포구), 야외근로자 쉼터 조성사업(서초구), 빗물관리시설 확충사업(강북구), 교량하부 휴게공간 조성사업(노원구), 노유자시설 녹색공간 조성사업(관악구)을 추진하고 있다.

최종하 친환경건물과장은 “고효율 엘이디(LED)조명 무상보급을 통해 에너지 취약계층의 조명 구매비와 전기요금 부담을 덜어줄 수 있게 되었다”며 “향후 더 많은 취약계층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에너지 복지 지원 사업을 확대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범규  jkilbo@jkilbo.com

<저작권자 © 정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범규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종로구내수동72번지 경기도파주시청송로268
부산경남취재본부:부산해운대구우동마린시티3로 51
發行人·編輯人:濤月 許自潤 등록번호 京畿아50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朴賢胤
jkilbo@jkilbo.com Copyright 2011 정경일보. All rights reserved.
 
국방부-국회, 초급간부 복무여건 개선을 위해 힘을 합치다  ㆍ외교부, 과학기술외교 아카데미(MOFA-STAR) 출범  ㆍ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36개국이 한국에 모인다(3.24~29)  ㆍ해양수산 전방위 수출 확대방안 모색한다  ㆍ지역의 고유성으로 살고 싶고, 찾고 싶은 생활권 만든다  ㆍ5대 시중은행서 모두 확정일자 확인…세입자 몰래 대출 막는다  ㆍ저출생 위기 극복,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위해 종교계와 힘 합친다  ㆍ홍콩서 ‘K-관광 로드쇼’ 열린다…K-컬처와 함께 한국 매력 알려요!  ㆍ블록버스터급 혁신 신약 2개·수출 2배 달성…글로벌 6대 제약강국 도약  ㆍ데이코산업연구소, 스마트팜 사업 전략 보고서 발간  ㆍ기아, 중국 전기차 시장 본격 진출 선언  ㆍ컴퍼니위, 한국기후환경원과 지자체 탄소관리시스템 구축 MOU 체결  ㆍ프로스트 앤드 설리번, 지속가능한 소재에 대한 고객 선호도 상승이 시장 성장 선도  ㆍSK그룹, 여성·전문경영인 출신 사외이사 대폭 늘린다  ㆍ현대두산인프라코어, 이탈리아서 하이브리드 굴착기로 기술혁신상 수상  ㆍ코트라 해외수주협의회, 상생·협력으로 우리 기업의 해외 프로젝트 수주 지원  ㆍ아트뮤, 윈트북·겜트북 유저 위한 GaN 접지형 멀티 초고속충전기 5종 출시  ㆍ삼성전자 ‘에너지 세이빙 특별전’ 진행  ㆍ미르, 로봇 최적화 위한 새로운 클라우드 기반 소프트웨어 출시  ㆍ롯데관광개발, 3년 3개월 만에 크루즈 기항지 투어 재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