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6.16 수 인기 신상인,
> 뉴스 > 경제 > 기업
     
SK텔레콤, 서울시 C-ITS 실증사업 완수
2021년 06월 09일 (수) 22:27:13 한재근 jkilbo@jkilbo.com
서울 미래 모빌리티 센터 관제실에서 C-ITS를 점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서울 시내 차량과 보행자, 교통 인프라 등 모든 것을 5G로 연결하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 시스템인 ‘C-ITS(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 Systems)’ 실증사업을 6월 말 성공적으로 마무리 짓고 상용화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2019년 초 시작된 서울시 ‘C-ITS’는 이달 말 실증사업 종료를 앞두고 있다. SKT는 서울시와 함께 성공적인 ‘C-ITS’ 실증사업을 위해 △시내 주요 도로에 5G 센서·IoT 구축 △시내버스·택시에 5G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 장착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조성 등을 진행해 왔다.

서울시는 C-ITS 실증사업에 대한 성과를 12일까지 상암 에스플렉스센터에서 소개하는 것은 물론, 구축된 자율주행 테스트베드에서 커넥티드(Connected) 버스와 자율주행차 체험행사를 진행한다.

◇1735개 5G 센서에서 일평균 6700만 건 이상 ‘교통안전 정보’ 제공

SKT는 이번 서울시 C-ITS 실증사업 완수를 통해 자율주행시대의 개막에 앞서 차량이 다른 차량이나 보행자, 다양한 교통 관련 인프라와 정보를 교환하는 기술인 5G 기반 V2X(vehicle to everything)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이를 위해 SKT는 서울 시내 중앙버스전용차로 중심으로 151㎞에 달하는 주요 도로 및 신호등에 1735개의 5G 센서를 부착하고 서울 시내 다양한 교통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해 왔다.

SKT는 IoT 센서를 통해 확보된 정보들이 하루 평균 △보행 신호 및 보행자 접근 관련 4300만 건 △포트홀 관련 580만 건 △승강장 혼잡 관련 52만 건 등의 알림[1]으로 발송돼 운전자들의 안전 운전을 돕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위치기반 교통 정보나 위험 구간, 무단횡단 보행자 접근, 터널 사고 정보, 추월차로 통과 감지 등 일평균 6700만 건에 달하는 다양한 교통 관련 정보를 실증사업 참가 대중교통 운전자들에게 제공되고 있다. 특히 전방 교차로의 신호등 색상과 앞으로 녹색 신호의 초 단위 잔여 시간까지 안내하는 서비스 등도 구현했다.

◇5G ADAS, 대중교통 1700대에 장착돼 도로 교통 ‘업그레이드’

서울시와 SKT는 도로와 신호등 외에도 차량과 교통 인프라 간 V2X 실증사업을 위해 시내버스 1600대와 택시 100대에 5G ADAS과 전용 단말 등을 설치해 운영 중이다.

5G ADAS는 차선 이탈방지 경보, 전방 추돌 방지 등 운전자의 안전운전을 돕는 시스템으로, 서울시 C-ITS 실증사업을 통해 대중교통수단에 접목해 서울 시민의 안전한 버스와 택시 이용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5G ADAS는 비전(Vision) 기술을 통해 표지판, 도로 표시, 공사 정보, 포트홀 등 124종의 도로 교통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클라우드에서 AI가 분석해 실시간으로 자율주행시대의 핵심 인프라인 ‘HD맵(고정밀 지도)’[2]에 정보를 반영한다.

SKT는 AI와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해 실시간 도로 파손 정보를 파악하고 이를 서울시에 빠르고 정확하게 도로 교통 정보를 제공해 시민들의 교통환경 안전성 제고에 이바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테스트베드 오픈해 자율주행시대 위한 생태계 조성에도 박차

SKT는 서울시와 상암 DMC에 자율협력 주행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산·학·연에 무료로 개방해 관련 생태계 조성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자율주행 및 커넥티드 버스는 성과보고회는 물론, 12일까지 열리는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 행사(6월 10일~12일)에서도 일반 시민들이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서울시와 SKT는 C-ITS를 통해 확보한 교통신호 및 안전정보를 민간 내비게이션 제공 업체들에 5G로 제공하고, 이들 업체는 해당 정보를 자사 서비스 이용자들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관련 플랫폼을 구축 중이다. 해당 플랫폼은 2022년 내 완성될 예정이다.

SKT는 이번 실증사업 완수를 통해 5G 기반의 V2X 서비스가 성공적으로 운영될 수 있음을 확인했다며, 향후 5G 기반 자율주행 실증이 본격화되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신용식 SKT IoT CO장은 “서울시 C-ITS 실증사업은 대한민국 모빌리티가 5G 기반으로 진화하는 출발선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글로벌 최고 수준의 5G 기술로 자율주행시대를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1] 알림은 발생지역 주변의 수신 가능 차량에 보내진 건수
[2] HD맵 : 자율주행차량에 오차범위 10㎝ 이내의 정밀한 도로 및 주변 지형 정보 등을 제공하는 지도

한재근  jkilbo@jkilbo.com

<저작권자 © 정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재근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종로구내수동72번지 경기도파주시청송로268
부산경남취재본부:부산해운대구우동마린시티3로 51
發行人·編輯人:濤月 許自潤 등록번호 京畿아50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朴賢胤
jkilbo@jkilbo.com Copyright 2011 정경일보. All rights reserved.
 
양봉부터 목재까지, 팔방미인 찰피나무 대량생산 나선다  ㆍ태안해안사구 20년만에 축구장 9배 넓이로 복원  ㆍ2022년 농촌협약 대상 20개 시ㆍ군 선정  ㆍ4차 산업혁명 시대,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분야 표준화 시급  ㆍ17일부터 새로운 스마트도시법이 시행됩니다  ㆍ스마트폰 하나로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 알뜰교통카드 9월부터 전국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ㆍ물놀이 안전수칙 정보무늬(QR코드)로 확인하세요!  ㆍ서울역사박물관, PC‧모바일로 원격조종해 전시관람 '텔레프레즌스 로봇' 최초도입  ㆍ'20년 서울시내 교통사고 사망자 전년대비 12.4% 감소…역대 최저  ㆍ경상남도, “미래 모빌리티 신 성장 엔진” 시동 걸었다  ㆍ호카오네오네, 베스트셀러 러닝화 클리프톤 8 출시  ㆍSKT AI 돌봄, 소방청과 손잡고 어르신 맞춤형 출동으로 구조 시너지  ㆍ커뮤니케이션앤컬쳐, 음식물 쓰레기 냉장고 ‘음쓰쿨장고’ 5L 출시  ㆍ새시 수리 ‘황금손’ 태산집수리, 인테리어 업계로 발 뻗는다  ㆍHMM, 26번째 임시선박 출항  ㆍ지하철 노년 무임승차 결자해지 해야  ㆍ데이터킹, 메타버스 온라인 3D 전시 솔루션 ‘360엑스콘’ 출시  ㆍKB국민은행, RPA 적용해 영업점 업무 자동화 구현  ㆍ신한금융투자, ELS 21106호 공모  ㆍLS전선, ESG 경영 비전 선포 RE100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