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7.6 월 인기 신상인,
> 뉴스 > 지방정치 > 지방행정
     
'25년 돈화문로 일대 '국악로' 세계적 국악 관광명소 만든다
‘누구나, 언제나, 어디서나 즐기는 국악’ <서울국악플랜 2025> 3대 분야‧6대 과제 발표
2020년 06월 24일 (수) 22:25:58 신범규 jkilbo@jkilbo.com

 서울시가 창덕궁 돈화문~종로3가역에 이르는 돈화문로 일대 ‘국악로’를 '25년까지 세계적인 국악 명소로 만든다.

돈화문로는 최초의 국악 교육기관인 ‘국악사양성소’(1955), 최초 민간음악교육기관인 ‘조선정악전습소’(1911) 등 국악교육기관의 터가 남아있고, 판소리 명인의 사저가 자리하는 등 무궁무진한 문화유산을 토대로 ‘국악로’로 지정(문화체육관광부)됐다. 창덕궁 앞 돈화문로 일대 도시재생사업도 올 하반기 마무리된다.

국악로 인근엔 서울 국악사업의 컨트롤타워이자 허브인 ‘서울국악센터’가 '22년 개관한다. 센터가 생기면 서울남산국악당('07), 돈화문국악당('16)‧우리소리박물관('19)과 연결되는 남산~국악로~북촌 ‘국악벨트’가 완성된다. 이와 관련한 ‘국악 스토리텔링 둘레길’도 개발해 언제든 우리소리를 감상할 수 있는 투어 코스로 만들 계획이다.

봄엔 국악전공자들의 ‘실내악축제’를, 여름엔 대표 글로벌 축제인 ‘서울국악축제’를 여는 등 시즌별 국악축제도 선보여 글로벌 관광 상품화한다.

공공부문에서 진행하는 축제‧행사에서 전통예술 프로그램을 20% 이상 배치하도록 권고하는 ‘국악쿼터제’도 도입한다. 초등학교, 자치구 문예회관 등 연 600개 생애주기별 접점시설에 찾아가는 국악강좌 실시해 생활 속 국악향유권을 확대한다. 14만 명 이용이 기대된다.

서울시가 이런 내용의 <서울국악플랜 2025>을 발표했다. ‘누구나, 언제나, 어디서나 즐기는 국악’이라는 목표 아래 3대 분야, 6대 추진과제, 24개 세부사업을 '25년까지 추진한다.

시는 전문가 자문과 시민토론회 등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14년 발표한 「서울시 국악 발전 종합계획」의 성과와 한계를 분석, 재정비했다. '14년 계획이 국악 인프라 확충에 방점을 뒀다면, 이번 플랜은 그동안 확충된 국악시설‧자원을 결집하는 등 인프라 구축을 마무리하고, 국악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선호도를 높이는 데 초점을 뒀다.

현재 서울에는 서울남산국악당('07년), 서울돈화문국악당('16년) 등 2개의 국악 전문공연장이 운영되고 있다. 지난 2019년에는 국내 최초 민요 전문박물관 ‘서울우리소리박물관’이 개관해 우리 전통음악을 많은 시민과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3대 분야는 ①국악 인프라 조성, 국악인 창작지원 등 ‘인적‧물적 창작기반 강화’ ②교육, 공연을 통한 ‘생활 속 국악 향유권 확대’ ③축제 등 관광콘텐츠 개발로 ‘국악관광 활성화’다.

<인적‧물적 창작기반 강화 : 서울국악센터 '22년 개관, 국악인 온라인‧해외진출 지원>
첫째, ‘서울국악센터’가 '22년 문을 열면 기존 서울돈화문국악당, 남산국악당, 우리소리박물관 등 국악로 일대의 주요 거점시설과 연계해 국악을 브랜드로 하는 명품거리로 조성한다. 국악 관련 체험‧홍보‧창작‧유통‧소비가 모두 이뤄지는 핵심거점 역할을 하게 된다.

국악로 옛 명소(운당여관, 국악사양성소) → 돈화문국악당(공연) → 우리소리박물관(전시) → 돈화문로 상가 및 국악기상으로 이어지는 국악 스토리텔링 둘레길 개발과 국악로 버스킹 공연 등의 사업도 공모로 추진한다.

돈화문로 가로환경정비사업이 완료되는 올 하반기 국악로 특성화를 위한 공모사업을 추진하고, 인근 익선동, 인사동과의 연계성 강화 등을 위해 주변상인, 지역주민, 국악인들의 다양한 의견도 수렴한다.

전문 국악인들에게는 성장단계별(신진, 유망, 중견) 맞춤 지원을 통해 작품제작과 발표 지원을 점차 확대한다. 온라인 시장에서 경쟁력이 떨어지는 국악 콘텐츠 제작 지원을 위한 뉴미디어 제작지원 사업도 신설된다. 국제적으로 주목받는 국악 신인들의 해외진출도 돕는다.

○ 콘텐츠 제작 지원 : 젊은 세대가 선호하고 언어장벽을 극복할 수 있는 영상‧음원 제작 지원 사업을 통해 감각 있는 국악신인들의 활동을 지원한다. 동영상 플랫폼에 게시될 수 있도록 온라인 포털과 협력하고, 저작권, 계약체결 등 각종 법적분쟁 지원을 위한 전문가 그룹도 구성‧운영한다.
○ 해외진출 지원 : 글로벌 공연시장에 진출해도 손색없는 기술과 수준을 갖춘 국악인과 기획자, 미디어콘텐츠 제작자의 해외진출도 돕는다.

서울국악센터에 ‘국악전용 창작 스튜디오’를 조성하고, 국악신인들에게 현장경험과 사회진출 기회를 제공하고 있는 기존 ‘국악인턴제’를 뉴딜일자리와 연계해 참여규모와 분야를 확대한다.

○ 국악인턴제 확대 : 현재 연 15명 규모로 운영되고 있는 국악인턴을 '25년 연 100명을 목표로 단계적 확대한다. 공연기획‧행정 등 현장실무, 국악기획자 양성교육 등을 통해 국악인을 꿈꾸는 신인들의 활동기회를 넓혀나간다는 목표다.
○ 국악전용 창작 스튜디오 조성 : 서울문화재단에서 진행하는 공연장 상주단체 지원 사업을 확대하고, 국악전용 창작 스튜디오를 '22년 개관하는 ‘서울국악센터’ 내에 마련해 협업‧창작을 지원한다.

<국악향유권 확대 : 공공공연에 국악 20% ‘쿼터제’ 도입, 생애주기별 찾아가는 교육>
둘째, 시민 누구나 어린 시절부터 국악을 일상적으로 접하면서 ‘귀에 익숙한’ 음악으로 만들 수 있도록 교육‧공연 프로그램을 확대한다. 전통시장 등 시민 일상으로 찾아가는 국악 상설공연(연 100회→ 연 550회), 어린이집 등을 찾아가는 생애주기별 맞춤 교육도 확대한다.

○ 생애주기별 맞춤 국악교육 확대 : 어린이집, 유치원 등으로 찾아가는 ‘영유아 국악교실’을 신설한다. ‘찾아가는 국악강좌’는 영유아~어린이‧청소년~성인‧어르신이 집 가까운 곳에서 참여할 수 있도록 자치구 문예회관, 문화원 등 시민접점시설을 중심으로 연 600개소(14만 명)까지 확대한다. 또, 국악에 소질이 있는 취약계층 아이들의 성장과 활동을 지원하는 ‘국악영재 및 국악꿈나무 국악단’을 통해 '25년까지 총 550명의 국악영재를 발굴‧육성한다.
○ 일상에서 즐기는 국악향유권 획기적 확대 : 남산‧돈화문 국악당 정규공연을 문화소외계층도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연간 4천 석(연객석의 20%) 규모로 무료관람을 지원하는 ‘객석나눔’도 시작한다.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전통시장과 문화소외지역에서 펼치는 ‘찾아가는 국악공연’은 '25년까지 연 550회로 확대한다. 초등학교와 초등 방과 후 시설 80개소에서 ‘체험형 공연’도 실시한다.
○ 국악쿼터제 도입 : 국악쿼터제를 통해 전통문화프로그램이 확산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고 민간부문에도 인센티브를 통해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국악관광 활성화 : 봄-국악실내악축제, 여름-서울국악축제 등 사계절 국악축제>
셋째, 국악로, 국악벨트 등의 관광자원을 활용해 국내외 관광객들이 언제든 즐길 수 있는 상시운영 프로그램을 신설한다. 대표적으로 ‘시즌별 국악축제’를 열어 연간 100만 명 이상 방문하는 국악 관광 상품으로 만든다.
○ 시즌별 국악축제 : 서울을 방문하면 국악을 접할 수 있도록 다채롭고 색다른 축제를 계절별로 개최한다. 봄엔 ‘국악실내악축제’, 여름엔 ‘서울국악축제’, 가을엔 국악의 전 장르를 선보이는 ‘서울뮤직페스티벌(국악DAY)’, 겨울엔 국악동호인들의 ‘시민국악페스티벌’ 을 서울 한복판에서 즐길 수 있다.
○ 상시 운영 프로그램 : 한국에 방문해서도 국악을 체험하려면 어디로 가야 할지 몰랐던 방문객과 국악에 대해 호기심이 높은 국내 거주 외국인들을 위해 판소리 등을 배우는 국악클래스가 상설 개설된다. 또 돈화문로에서 왕 산책 재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공예, 한지, 한옥 등 한국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북촌일대의 지역적 자원과 국악당까지 이어지는 프로그램 연계를 통해 흥미 있는 프로그램을 연중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전통 공연 예술 브랜드극 제작 위원회’도 국악당에 설치한다. 서울을 대표하는 국악 상설 전문공연이 부재한 점을 보완하고 상설공연 개발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현대 공연 시장에 맞는 최첨단 공연시스템 및 기술 활용한 국악 공연 콘텐츠를 개발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국악은 오랜 세월에 걸쳐 내려온 우리의 전통 문화유산으로서 서울시는 시민들의 대중적인 향유 기회를 확대하고 서울 대표 문화 관광 상품으로 만들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여왔다. <서울국악플랜 2025>는 그동안 확충된 국악시설과 자원을 결집하고 연결해 국악로를 세계적 국악 관광명소로 만들기 위한 장기종합 발전계획이다. 시민들의 일상적인 국악 향유를 확대하고 전문 국악인들의 성장을 지원하는데도 방점을 뒀다.”며 “이번 플랜이 코로나19로 침체된 국악공연계에도 또 다른 기회를 모색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범규  jkilbo@jkilbo.com

<저작권자 © 정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범규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종로구내수동72번지 경기도파주시청송로268
부산경남취재본부:부산해운대구우동마린시티3로 51
發行人·編輯人:濤月 許自潤 등록번호 京畿아50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朴賢胤
jkilbo@jkilbo.com Copyright 2011 정경일보. All rights reserved.
 
올 여름은‘슬기로운 냉방생활’하세요!  ㆍ세계식량가격지수 올해 들어 첫 상승  ㆍ깜빡 잊고있던 나의 지방세 미환급금 찾자 !  ㆍ디지털 경제 선도할 ‘공간정보’ 공동 활용…7개 기관 참여  ㆍ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문체부 3차 추경 3,469억 원 확정  ㆍ녹사평역 내 용산공원 소통공간 마련…'용산공원 플랫폼'  ㆍ부산·울산·충남 등 3차 규제자유특구 7곳 신규 지정  ㆍ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약·바이오의약품 분야 10년간 2.8조원 투자 확정 발표  ㆍGS25, 편의점 업계 최초로 음성·데이터 무제한 이용 알뜰폰 요금제 2종 출시  ㆍDB손해보험, 종합보험 2종 및 아이러브건강보험 개정 출시  ㆍSK텔레콤, 종이 서류 제출 없는 휴대폰 보험 시대 연다  ㆍLG전자, 에너지효율 1등급 원바디 세탁건조기 3일 출시  ㆍ씨게이트, Xbox 사이버 펑크 2077 한정판 게임 드라이브 국내 출시  ㆍ서울시청년활동지원센터, 서울시복지재단과 MOU 체결… 청년에게 필요한 서비스·정보 연계 확대  ㆍ삼성전자, 뉴 럭셔리 냉장고 ‘뉴 셰프컬렉션’ 출시  ㆍ쌍용자동차, 렉스턴 스포츠 다이내믹 에디션 출시  ㆍ수소경제 알리러 ’90년대생들이 간다  ㆍ재외국민 보호도 빅데이터로 한다.  ㆍ7월 3일부터 38개 시군에서 자동차종합검사가 확대 시행됩니다  ㆍ제약·바이오·재생 분야 10년간 2.8조 원 투자 확정, 바이오헬스 핵심 유망기술 개발로 세계시장 선도 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