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9.23 수 인기 신상인,
> 뉴스 > 사회
     
서울 소재 사업체 10개 중 1개 '음식점'…청년․노년층 음식점 창업 증가추세
음식점 중 70% 이상이 한식, 음식점 창업률 17.8%, 청년/노년 창업 증가
2020년 02월 11일 (화) 18:59:28 이민수 jkilbo@jkilbo.com

 서울시는 사업체조사 자료와 온라인 시민 조사 자료를 이용하여 「서울의 음식점」 분석 결과를 발표하였다.

2007~2017년 사업체를 대상으로 한 「사업체조사」 자료와, 서울시민 1천명 대상 온라인 조사 자료를 이용하여 서울의 음식점 현황과 이용행태를 분석하였다.

이 분석에 사용된 음식점의 기준은 제9차 한국표준산업 분류 기준에 따라 조사된 「사업체조사」로 한식(56111,56194,56199), 중식(56112), 일식(56113), 서양식(56114), 기타 외국식(56119), 피자·햄버거·샌드위치 및 유사 음식점(56192), 치킨 전문점(56193)으로 하여 구분하였다.

<음식점 일반 현황>

2007~2017년 기간 중 서울 소재 음식점은 8.1% 증가하였고, 2017년말 기준 서울의 음식점수는 80,732개로 서울시 전체 사업체 822,863개의 9.8%를 차지하였다.

서울의 음식점 증가와(2007년 : 74,686개 → 2017년 : 80,732개) 인구 감소로 인해 음식점 1개당 서울시민수는 2007년 136명 이후 감소하여 2017년 122명으로 나타났다.

2017년 서울 소재 음식점수는 한식(57,797개), 치킨 전문점(5,413개), 중식(4,770개), 일식(4,087개) 순이었다.

한식 음식점 비율은 감소한 반면, 치킨 전문점, 중식, 일식 등의 비율은 증가하였다.

한식 음식점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며(2007: 79.8% →2017: 71.6%), 치킨 전문점(2007: 4.3% → 2017: 6.7%), 중식(2007: 5.2%→ 2017: 5.9%), 일식(2007: 3.0% → 2017: 5.1%) 등이 증가하였다.

<음식점 경영 현황>

지난 10여년 사이 음식점 경영은 종사자 규모의 양극화, 대표자 연령의 다양화, 남자 대표자 증가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종사자 규모는 2~4인 규모가 가장 많지만 비중은 줄어들고 있다 (2007년:66.8%→2017년:60.1%).

한식, 중식, 피자·햄버거·샌드위치 및 유사 음식점, 치킨 전문점에서 종사자 규모의 양극화(1인 종사자 음식점 증가&5인 이상 종사자 음식점 증가)가 진행되고 있다.

일식, 기타 외국식에서 종사자 규모의 소형화(1인 종사자 음식점 증가&5인 이상 종사자 음식점 감소)가 진행되고 있다.

대표자 연령은 40대~50대(40대 : 27.3%, 50대 : 32.7%)가 다수를 이루지만, 20대(2012년: 3.2%→2017년: 4.2%), 30대(2012년: 17.1%→2017년: 18.2%)와 60대 이상(2012년: 14.5%→ 2017년:17.6%)의 비중이 증가하였다.

남자가 경영하는 음식점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데(2007년: 38.6% → 2017년: 46.5%), 이는 서울시 사업체 전체에서 남자 대표자가 감소하는(2007년: 68.3% → 2017년 : 66.2%) 것과는 상이한 결과이다.

<음식점 창업 현황>

서울에서 음식점은 매년 1.2~1.6만개 창업되며, (2017년 기준) 전체 음식점의 17.8%는 창업 1년 미만으로 나타났다.

서울에서 음식점 창업은 활발하였다. 매년 1.2만~1.6만개가 창업을 하며, 창업률은 16~21%를 보이고 있다. 이는 서울시 전체 사업체의 창업률(11.0~14.1%)보다 더 높았다.

서울의 음식점 중 가장 많이 창업한 음식점은 한식(2017년 : 9,649개)이며, 기타 외국식의 창업률이 가장 높았다(2017년 기준 : 34.2%).

2017년 창업 음식점 14,349개 중 한식(9,649개)의 창업이 가장 많았으며, 2위 일식(934개), 3위 치킨 전문점(884개) 순으로 나타났다.

창업률이 높은 음식점은 기타 외국식(34.2%), 일식(22.9%), 피자· 햄버거·샌드위치 및 유사 음식점(22.1%) 순이었다.

음식점 창업자의 연령은 30~50대에서 주도하였지만(30대: 26.8%, 40대: 29.6%, 50대 : 24.8%), 최근 20대(2012년: 6.2%→2017년: 8.8%) 30대(2012년: 26.1%→2017년: 26.6%)과 60대 이상 창업(2012년: 7.5%→2017년: 10.0%)도 증가도 관찰되었다.

음식점의 창업 대표자를 성별로 보면 2007년에는 여자 대표자 비율이 18.2%p 높았으나, 2015년 이후 남자 대표자 비율이 더 높아져서, 2017년의 경우 남자가 7.4%p 더 높았다.

<시민조사를 통해 본 음식점 이용 행태>

음식점 선택 시 주요 기준은 음식의 맛, 가격이며, 음식점 이용 행태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났다.

음식점 이용 행태에 따라 매장 방문은 교통의 편리성, 전화·앱을 통한 주문시에는 배달시간과 주문 용이성, 테이크 아웃은 조리 신속성이 상대적으로 주요 요인이었다.

서울시는 이번 조사‧분석결과와 같이 시민들의 실생활과 관련한 주제와 이슈를 선정하고 시가 보유하고 있는 행정 빅데이터를 활용해 심층적‧객관적 통계분석 결과를 수시로 공개할 예정이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이번 조사‧분석결과를 통해 서울시 음식점업 운영변화와 소비 유형을 파악할 수 있었다.” 며 “음식점 창업에 도전하는 시민들과 시장에 대한 기초적인 사전 정보를 공유하고, 향후 창업자 특성별 맞춤형 지원 정책을 체계적으로 수립하는 기초자료로 활용할 수 있을 것” 이라고 밝혔다.

이민수  jkilbo@jkilbo.com

<저작권자 © 정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수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종로구내수동72번지 경기도파주시청송로268
부산경남취재본부:부산해운대구우동마린시티3로 51
發行人·編輯人:濤月 許自潤 등록번호 京畿아50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朴賢胤
jkilbo@jkilbo.com Copyright 2011 정경일보. All rights reserved.
 
24일 육아·창업공간 갖춘 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 첫 삽  ㆍ농업의 현재와 미래, 일자리가 한눈에!  ㆍ서울시 여론조사…서울 시민 67.9% 이번 추석은 가족·친지방문 않을 것  ㆍ추석 연휴, 주택화재 발생에 조심하세요!  ㆍ서울시, '24년 도시농부 100만 시대 연다…5개년 종합계획 발표  ㆍK-행정으로, 새로운 한류 문화 만든다  ㆍ7.8조 추경 국회 통과…정부 “추석 전 지원금 지급 총력”  ㆍ안랩, ‘2차 재난지원금’ 지급으로 위장한 스미싱 문자 주의 당부  ㆍSK텔레콤, 국내 최초 보이는 ‘V 컬러링’ 서비스 첫 선  ㆍ티피링크, 더 쉽고·넓고·빠른 무선 연결 돕는 차세대 와이파이6 확장기 ‘RE505X’ 출시  ㆍLG전자, 10월 초 전략 스마트폰 ‘LG 윙’ 109만8900원에 출시  ㆍ아웃도어 레드페이스, 우수한 접지력으로 안전한 가을 산행 돕는 ‘콘트라 크롬 등산화’ 출시  ㆍ한화생명, ‘보험금 AI 자동심사 시스템’ 핵심기술 2건 특허청 기술특허 획득  ㆍ더존비즈온, 비대면 업무 최적화 ‘홈피스 올인원 팩’ 출시  ㆍ삼성전자, 웨어러블 보행 보조 로봇 ‘GEMS Hip’ 국제 표준 ‘ISO 13482’ 국내 최초 인증  ㆍ기아자동차, 딜러 주도형 모빌리티 서비스 ‘기아모빌리티’ 시범사업 실시  ㆍ신한금융투자, 4년간 명절 해외주식 투자 고객 거래금액분석 결과 발표  ㆍ넥센타이어, 미국 전기차 ‘카누’에 신차용 타이어 공급  ㆍ안랩, 중소기업용 SaaS형 보안관리 솔루션 ‘안랩 오피스 시큐리티’ 제품군 출시  ㆍ한화시스템, ‘스마트워크 체제’ 전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