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5.25 월 인기 신상인,
> 뉴스 > 사회
     
역사도시 서울, 전통문화 축제 한마당 <2019 서울무형문화축제>
다양한 전통 공연과 놀이를 무료로 즐기고, 전통 공예 시연·체험도 진행
2019년 10월 07일 (월) 23:46:04 유승운 jkilbo@jkilbo.com

 서울시는 10월 11일(금)~12일(토) 이틀간, 남산골한옥마을과 서울남산국악당에서 서울의 다양한 전통문화를 즐기고, 체험하는 <2019 서울무형문화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무형문화축제>는 도심 한복판에서 고풍스러운 한옥과 전통문화를 만나는 남산골한옥마을과 남산국악당에서 시민 및 국내외 방문객들이 신명나게 우리의 전통을 즐겨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역사도시 서울의 문화적 깊이가 담긴 다양한 서울의 무형유산을 널리 알려 급변하는 현대사회에서 꿋꿋하게 전통을 이어가는 무형문화재 전승자들의 의지를 고취하고자 한다.

이번 <2019 서울무형문화축제>의 개막식은 조선시대 최대의 연희행사인 산대나례 행진으로 시작하여 평소에 접하기 어렵던 무형문화유산을 가까이에서 만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서울에서 열리는 2019년 서울무형문화축제를 축하해주기 위해 한성판윤이 축제의 시작을 알린다.

식전행사로는 ‘남사당놀이’로 흥을 돋우고, 서울에서 제일 규모 있게 치러지는 마을 굿인 ‘남이장군 사당제’가 행사의 안녕을 기원한다. 흥이 오르면 오늘날의 서울시장격인 한성판윤이 개막식을 선언하게 된다.

개막공연의 주제인 ‘산대나례’는 조선시대 국가적인 공연행사로 서울에서 치러진 행사 중에 가장 규모가 큰 행사였다. 이 ‘산대나례’를 퍼레이드 형식으로 재현한다.

개막 축하공연으로 ‘재담소리’, 한국무용인 ‘태평성대’, 판소리 흥보가 등이 천우각 앞 무대에서 펼쳐진다. 초청공연으로 줄타기가 펼쳐지며 개막식의 마지막은 송파다리밝기 공연으로 마무리된다.

도심 한복판에서 고풍스런 한옥 명소인 남산골한옥마을의 천우각, 서울남산국악당, 전통가옥, 광장 등 전체가 ▲잔치마당, ▲시간마당, ▲풍류마당 ▲대동마당, ▲잇는마당으로 나뉘어 축제와 체험의 장이 된다.

<잔치마당: 천우각 무대>는 이번 행사의 가장 중요한 행사장으로, 개막식과 폐막식을 비롯해 ‘남이장군사당제’와 ‘초적’, 마들농요, ‘남사당놀이’ 등 다채로운 서울시무형문화재 예능 종목과 줄타기 등이 이어진다.

이곳에서는 전국민의 사랑을 받는 ‘남도민요’ 공연을 비롯해 ‘판소리 수궁가’공연이 펼쳐진다.

한편, 서울에서 보기 힘들었던 솟대놀이도 연행될 예정이다. 솟대놀이는 놀이판 한 가운데에 솟대와 같은 큰 장대를 세워 그 꼭대기에서 양편으로 네 가닥의 줄을 늘여놓고 재담과 더불어 갖가지 재주를 부리는 전문 유랑 예인집단의 놀이였다.

국악 전문공연장인 <풍류마당: 서울남산국악당>에서는 최근 서울특별시무형문화재로 지정된 ‘맹인독경’을 비롯하여 ‘살풀이춤’, ‘한량무’, ‘시조’, ‘송서’, ‘삼현육각’ 등 서울시무형문화재 예능 종목 보유자들의 수준 높은 전통무용과 국악 공연을 선보인다.

서울 맹인독경은 조선시대의 맹승(盲僧)들이 단체로 국행기우제(國行祈雨祭)등에 참여했던 전통을 오늘날까지 계승한 것으로 서울시무형문화재 제48호로 지정되어 있다.

10월 11일(금) 공연은 오후 1시부터 4시 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12일(토) 공연은 오후 2시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모두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 관람을 희망하는 관객을 위해 공연시작 한 시간 전부터 서울남산국악당 공연장 입구에서 입장권 교환권을 배부한다.

남산골한옥마을 내 서울시문화재로 지정된 김춘영 가옥과 이승업 가옥, 윤택영 재실, 윤씨 가옥, 민씨가옥 등 <잇는마당: 남산골한옥마을 내 전통가옥>에서는 매듭, 민화, 침선, 단청 등 서울시무형문화재 기능 종목의 보유자와 전수교육조교 등의 시연과 체험프로그램 등이 열린다.

서울시무형문화재 전승자들의 솜씨를 가까이에서 보고, 체험하기 위해서는 홈페이지(www.seoulmaster.co.kr)에서 사전 신청하거나 종목별로 현장에서 접수하여 참여할 수도 있다.

<시간마당: 한옥마을 마당>에는 우리 음식을 즐기며 함께 즐기며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전통주 체험과 한과만들기 체험과 시식, 떡메치기 체험 등의 시연과 체험도 진행된다.

향온주와 송절주, 삼해주 등 서울의 다양한 전통주 체험과 시음도 할 수 있으며, 전통가구와 창호를 만드는 소목장(小木匠), 주로 궁중에서 주로 사용했던 붉은 색을 들이는 장인인 홍염장(紅染匠)의 시연과 체험도 이곳에서 열린다.

그 밖에 전통 활 만들기 등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

<대동마당>이 펼쳐지는 천우각 광장에서는 활쏘기와 혁필화를 체험할 수 있으며, 사자탈체험, 가훈써주기 등 추억을 남길 수 있는 행사도 진행된다. 축제를 더욱 흥겹게 즐기기 위한 맛있는 먹거리와 기념품도 판매한다. 한옥마을의 랜드마크인 천우각 위에서는 솟대만들기와 전통차 시음이 이루어진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 <서울무형문화축제>가 시민에게 사랑받는 축제로 자리 잡고 국내외 관광객들이 우리 전통을 신명나게 즐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라며, “전통의 가치를 꿋꿋이 지켜가고 있는 서울시 무형문화재 전승자들이 자부심과 긍지를 느끼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 서울무형문화축제 사진

유승운  jkilbo@jkilbo.com

<저작권자 © 정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승운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종로구내수동72번지 경기도파주시청송로268
부산경남취재본부:부산해운대구우동마린시티3로 51
發行人·編輯人:濤月 許自潤 등록번호 京畿아50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朴賢胤
jkilbo@jkilbo.com Copyright 2011 정경일보. All rights reserved.
 
서울혁신파크 5년…2030년 준비하는 도시전환 시험대 역할 강화할 것  ㆍ재택근무·시차출퇴근…공직사회 비대면·비접촉 근무 활성화  ㆍ1500여개 유망 스타트업에 1천억원 투자  ㆍ저출산 해법, 인문학이 말한다!  ㆍ주민등록번호 지역번호 폐지, 등·초본 발급 시 원칙적으로 기본정보만 표시  ㆍ고지도·지리서 디지털 서비스를 한 눈에, “국토정보 플랫폼”  ㆍ한국형 코로나19 대응 모델 국제사회와 공유  ㆍ테팔, 간편한 이유식 조리 돕는 핸드블렌더 ‘퀵셰프 베베’ 출시  ㆍLG전자, 새 컬러 로즈골드 추가한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펫’ 신제품 2종 출시  ㆍ삼성전자, 심전도 측정 앱 허가 취득  ㆍ선경에코텍,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한 취약계층 위기 지원 물품사업에 기부  ㆍ국토교통부, 해외건설 현장 내 우리 근로자 안전 위한 마스크 16만개 반출 허용  ㆍLG전자, ‘스팀 가전’ 새 광고 선보여  ㆍ지넷시스템, WiFi로 바로 보는 스마트 오토바이 블랙박스 출시  ㆍSK텔레콤, 산업기술대학교와 중소기업 스마트 공장화 지원 위해 맞손  ㆍ생명보험재단, 전문 희귀질환센터 지원으로 13년간 1만5000명의 환자와 가족들의 희귀질환 극복 지원  ㆍ에이수스, PCIe 4.0 대중화 위한 ASUS B550 메인보드 시리즈 출시  ㆍ한국화이자제약, ‘얼룩말 캠페인, TIE UP FOR ZEBRA’ 진행  ㆍ박물관에서의 특별한 인문학 체험, 놓치지 마세요  ㆍ자가격리 위반 파키스탄인 등 외국인 5명 추가 출국 조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