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5.22 금 인기 신상인,
> 뉴스 > 생활플러스 > 생활경제·유통뉴스
     
몰렉스, Micro-Latch 2.00mm 와이어-투-보드 커넥터 시스템 출시
제한된 공간의 높은 전류 값을 필요로 하는 거친 환경의 사용에 적합하도록 설계
2019년 09월 20일 (금) 20:48:26 현수영 jkilbo@jkilbo.com

 글로벌 전자 솔루션 제공업체인 한국몰렉스(대표 이재훈)가 산업용 자동화, 소비 가전 및 자동차 시장에 적합한 Micro-Latch 2.00mm 와이어-투-보드 커넥터 시스템을 출시했다.

이 커넥터 시스템은 업계의 모든 표준 요건을 준수하면서도 우수한 신뢰도로 고온에 잘 견디는 소형의 애플리케이션에 적합하다. 이 커넥터 시스템의 독특한 구조적 특징들은 단자 결합력을 높이면서도 오랫동안 사용해도 체결력을 유지하는데 탁월하다.

   
▲ 한국몰렉스의 Micro-Latch 2.00mm 와이어-투-보드 커넥터 시스템

Micro-Latch 2.00mm 와이어-투-보드 커넥터 시스템은 수직형과 수평형 구조로 2개부터 15개까지의 일렬 구조의 플러그인 타입 회로를 제공하며 2.00mm 피치의 소형 구조를 가진다. RoHS 요건을 준수하며 고온에서도 잘 견디는 이 제품은 압착 단자와 케이블을 사용하므로 여러 애플리케이션에 적합하다. 단자 란스 디자인은 결합 유지력을 강화하고 하우징은 마찰식 잠금 방식을 사용하는 구조를 갖추었다. 이 제품은 또한 단면의 하우징 벽을 제거하는 것 같은 편광식 구조로 인해 체결 오류를 방지한다.

몰렉스 글로벌 제품 담당 매니저인 마리코 오카모토(Mariko Okamoto)는“제품의 신뢰도는 그 제품 및 기술의 우수성과 품질을 결정하는 데에 있어 최우선 시 되는 요소”라고 말했다. 이어 “몰렉스의 Micro-Latch 커넥터를 사용하는 고객사들은 이로 인한 신뢰도를 제품의 특징으로 활용해 시장에 판매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Micro-Latch 2.00mm 와이어-투-보드 커넥터 시스템은 이미 시장에 나와있는 유사 커넥터 시스템과 비교할 때 깊이와 높이가 훨씬 낮으며 더 넓은 온도 범위에서도 잘 견딜 뿐 아니라 더 높은 전압과 더 얇은 케이블을 허용한다.

현수영  jkilbo@jkilbo.com

<저작권자 © 정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수영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종로구내수동72번지 경기도파주시청송로268
부산경남취재본부:부산해운대구우동마린시티3로 51
發行人·編輯人:濤月 許自潤 등록번호 京畿아50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朴賢胤
jkilbo@jkilbo.com Copyright 2011 정경일보. All rights reserved.
 
박물관에서의 특별한 인문학 체험, 놓치지 마세요  ㆍ자가격리 위반 파키스탄인 등 외국인 5명 추가 출국 조치  ㆍK-방역 진단시약, 포스트 코로나까지 살핀다  ㆍ생명보험재단, 전문 희귀질환센터 지원으로 13년간 1만5000명의 환자와 가족들의 희귀질환 극복 지원  ㆍ삼성전자, 평택에 EUV 파운드리 생산라인 구축  ㆍ기아자동차, 해외 시장 위기 극복 총력  ㆍ하남교산 신도시, 과천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 확정  ㆍ‘20년 4월말 기준 교통사고 사망자, 전년 동기대비 8.4% 감소  ㆍ다중이용 시설 방문 자제 등 국민협조 필요  ㆍSK텔레콤, 브이씨와 5G IoT 네트워크 기반 초정밀 측위 분야 협업  ㆍ‘2020 더골프쇼 in 부산 Spring’ 벡스코에서 5월 28일부터 개최  ㆍ신한카드, 월 최대 100만 포인트 제공하는 The CLASSIC-S 카드 출시  ㆍLG전자, 실속형 스마트폰 ‘LG Q61’ 출시  ㆍ엔시큐어, API 위협 관리 플랫폼 imVision 국내 총판 계약 체결  ㆍ수출입은행, 7억 호주달러 캥거루본드 발행 성공  ㆍ2020 물 산업 실태와 사업전망  ㆍ나루씨이엠, ‘쿨링·필터링’ 두 마리 토끼 잡은 여름용 마스크 출시  ㆍ최근 5년간 킥보드(수동) 관련 어린이 안전사고 4.6배 증가 !  ㆍ서울시, 도심권 종로구에 '재난대응 컨트롤타워' '24년 문 연다  ㆍIFEZ, 송도국제업무단지 활성화방안 모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