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0.18 금 인기 신상인,
> 뉴스 > 생활플러스 > 생활경제·유통뉴스
     
현대·기아차, 센터 사이드 에어백 개발 완료… 향후 출시 신차에 적용
차량 측면 충돌 시,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에서 작동해 탑승객 사이의 충돌 방지 효과
2019년 09월 19일 (목) 22:52:02 현수영 jkilbo@jkilbo.com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18일 센터 사이드 에어백(Center Side Airbag)을 자체 개발해 향후 출시되는 신차에 적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대·기아차가 개발한 센터 사이드 에어백은 사고 시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에 펼쳐져 승객 사이의 신체 충돌로 인한 부상을 막아준다. 운전자 혼자 탑승한 경우에도 작동해 보조석 쪽의 측면 충격이나 유리 조각 등 충돌 파편으로부터 운전자를 보호한다.

센터 사이드 에어백은 운전석 시트 오른쪽 내부에 장착돼 있는데 충격이 감지되면 0.03초만에 부풀어 오른다.

유럽 자동차 제조사 협회(ACEA, European Automobile Manufacturers' Association)의 통계에 따르면 차량 측면 충돌 사고 시 탑승자끼리의 충돌이나 내장재 또는 파편의 충격으로 인한 2차 피해 비율이 약 45%에 이른다. 특히 탑승자의 머리끼리 충돌할 경우 심각한 손상을 입는다. 현대·기아차가 이번에 개발한 센터 사이드 에어백은 승객간 충돌 사고로 인한 머리 상해를 약 80% 감소시킬 수 있는 것으로 자체 실험 결과 나타났다.

특히 현대·기아차는 센터 사이드 에어백에 독자적인 기술을 접목해 안전성을 유지하면서도 세계에서 가장 작고 가벼운 형태를 완성했으며 관련 기술에 대해 국내외 특허를 획득했다.

   
▲ 현대·기아차가 센터 사이드 에어백 개발을 완료했다

센터 사이드 에어백에는 에어백이 힘없이 펄럭거리지 않고 탑승자의 하중을 지지해줄 수 있도록 ‘테더(Tether)’라는 끈 모양의 부품이 에어백을 감싸며 잡아주는데 현대·기아차는 테더와 에어백의 형태를 간결화 하는 기술을 개발해 1kg이 넘는 타사 제품 대비 약 50%의 중량 절감을 이뤄냈다. 이를 통해 상대적으로 얇은 시트를 비롯해 다양한 차종에도 장착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또한 시트 배열을 자유롭게 바꿀 수 있는 미래 자율주행차에는 에어백이 시트에 장착되는 방식이 일반화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현대·기아차의 에어백 소형·경량화 기술은 미래 첨단 모빌리티 시대에 에어백의 활용성을 한 단계 높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센터 사이드 에어백을 앞으로 출시될 신차에 순차적으로 탑재함으로써 국내외 안전평가를 선제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특히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 NCAP’에서는 2020년부터 측면 충돌에서의 안전성이 새로운 평가 항목으로 포함될 예정이다. 현대·기아차는 센터 사이드 에어백을 적용함으로써 강화되는 기준에서도 지금과 같은 최고 수준의 안전등급 획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내 KNCAP에서도 2022년 이 같은 평가 항목을 도입할 전망이어서 현대·기아차는 이번 센터 사이드 에어백 적용을 통해 국내의 안전성 평가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

현대·기아차는 센터 사이드 에어백 기술 개발은 다양한 사고 상황에서 탑승자 안전을 끝까지 책임지겠다는 의지라며 고객들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사고 상황에 대해 더 깊이 고민함으로써 안전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현수영  jkilbo@jkilbo.com

<저작권자 © 정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수영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종로구내수동72번지 경기도파주시청송로268
부산경남취재본부:부산해운대구우동마린시티3로 51
發行人·編輯人:濤月 許自潤 등록번호 京畿아50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朴賢胤
jkilbo@jkilbo.com Copyright 2011 정경일보. All rights reserved.
 
우리나라,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 당선  ㆍ관광벤처사업 지원 대상 최종 98개 선정  ㆍ빅데이터로 산불 대응, 도심 대기오염 감축 방안 등 개발 추진  ㆍ7호선 상봉역 인근에 '역세권 청년주택' 83호…내년2월 착공  ㆍ한미 인프라 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  ㆍ이번 주말 서울의 산-강-문화명소 100Km 매력코스 달리는 '서울100K'  ㆍ한-인도네시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 “실질 타결”  ㆍ25~27일 문화비축기지‘생태문화축제’…지구를 위한 삶 체험  ㆍ가을 산행은 무리하지 말고 안전을 먼저 챙기세요!  ㆍ한국상품 체험하러 한류박람회 가요!  ㆍ중소기업 간 협력 강화…제7차 한-메콩 비즈니스 포럼  ㆍ전통시장 최대축제 ‘2019 전국우수시장박람회’, 울산시에서 개최  ㆍ올해 교통사고 사망자 13% 감소…매월 감소폭 확대  ㆍ고농도 미세먼지 위기관리 표준매뉴얼 제정  ㆍ조선왕릉 거닐며 즐기는‘너와 나의 단풍길’  ㆍ폐자원이 예술로…서울시설공단, 15~21일 ‘청계천 업사이클 페스티벌’  ㆍ주민등록번호 변경제도 시행 후 2년... 1,109명이 새번호 받아  ㆍ한-아세안 스타트업 협력 플랫폼 구축하다!  ㆍ세계적 관광거점도시 광역시 1곳, 기초지자체 4곳 육성  ㆍ충청북도, 서남아시장 진출위해 경제사절단 파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