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6.15 토 인기 신상인,
> 뉴스 > 사회
     
서울시-SKT, 5G‧AI로 자율주행 필수 인프라 '실시간 초정밀도로지도' 공동개발
센서 장착 버스‧택시 1,700대가 영상 수집→5G로 서버 전송→AI가 변화 판단, 자동 제작
2019년 05월 23일 (목) 23:31:06 유승운 jkilbo@jkilbo.com

서울시와 SK텔레콤이 자율주행의 필수 인프라인 ‘실시간 초정밀도로지도’를 내년까지 공동으로 개발한다. 초정밀도로지도는 5G, 인공지능(AI) 같은 첨단기술을 활용, 기존의 3차원 정밀도로지도(HD맵)보다 도로상황의 정확성과 속도를 한 단계 높인 지도에 해당한다.

기존의 3차원 정밀도로지도가 수작업으로 도로상황을 업데이트했다면 이번에 제작하는 초정밀도로지도는 도로정보뿐만 아니라 도로함몰, 공사정보 등 수시로 변화하는 상황을 실시간 반영이 가능하다. 차량들이 수집한 영상 데이터를 5G 통신망을 통해 중앙서버로 전송하면 인공지능(AI)이 각종 변화를 스스로 판단해 자동으로 지도를 제작하는 방식이다.

‘정밀도로지도’는 자율주행차가 스스로 목적지까지 찾아갈 수 있도록 신호등, 교량, 도로 정지선 등의 정보를 3차원으로 제작하는 지도다. 기존에는 각종 장비가 부착된 차량이 도로를 달리며 수집한 영상 데이터(MMS 측량방식)를 분석해 수작업으로 제작하기 때문에 각종 차선, 도로시설, 표지시설의 변경이나, 공사나 도로함몰 발생 같이 수시로 변하는 도로상황을 그때그때 반영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정밀도로지도는 ▴도로의 차선(규제선, 도로경계선, 정지선) ▴도로시설(중앙분리대, 터널, 교량, 지하차도) ▴표지시설(교통안전표지, 노면표지, 신호등) 등의 정보를 담고 있다.

이동지도제작시스템(MMS, Mobile Mapping System)은 카메라, 위치측정 장비 등 다양한 센서들을 통합해 차량에 탑재하고 차량의 운행과 함께 도로 주변에 있는 지형지물의 위치측정과 시각정보를 취득할 수 있도록 구현한 시스템이다.

특히 시는 총 1,700대 차량(서울버스 1,600대, 택시 100대)에 전방추돌‧차로이탈 등을 감지할 수 있는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비젼센서를 장착해 실험용차량(Probe vehicle)으로 활용한다.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는 센서로 수집되는 영상분석을 통해 운전자에게 전방추돌, 차로이탈, 보행자 위험을 알려주는 시스템이다.

초정밀도로지도는 시와 국토부가 공동 추진하는 C-ITS(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 계획 구간을 대상으로 제작된다. 상암 DMC, 여의도, 강남대로, 도봉‧미아로, 수색‧성산로 등 12개 도로 121.4km다. 시는 올 연말까지 상암 DMC 구간에 대한 지도 제작을 완료하고 내년엔 나머지 모든 구간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시와 SK텔레콤은 우선 121.4km에 대한 실시간 초정밀도로지도 제작을 실증한 후 그 결과를 바탕으로 시 전역을 대상으로 지도 제작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시 전역으로 확대하려면 비젼센서를 장착한 실험용차량(Probe vehicle)이 5,000대 이상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충분한 검증과 활용 방안을 검토해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충분한 검증과정을 거쳐 정확성이 확보되면 국토부와 협의해 자율주행 관련 신생기업, 학계, 네비게이션‧IT 업체 등에 제공해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하고 관련 산업을 육성하는데도 지원한다. 또 지난달 발족한 ‘정밀도로지도 공동구축체계 설립위원회’와도 적극 협력해 민간기업의 자율주행 기술개발도 지원할 예정이다.

정밀도로지도 공동구축체계 설립위원회는 정밀도로지도를 제작하기 위한 민관 협력체다. 국토부, 국토지리정보원, 도로공사, 현대차, 쌍용차, 만도, SKT, KT, LGU+, 현대MN소프트, 아이나비시스템즈, 나비스오토모티브시스템즈, 카카오, LG전자, 네이버랩스, 쏘카, 카카오모빌리티 17개 기관이 참여한다. 지난 4월26일(금) 발족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SK텔레콤과 함께 23일(목) 15시 SK텔레콤 본사에서 ‘미래교통 시대를 대비한 실시간 정밀도로지도 기술개발과 실증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시는 실시간 초정밀도로지도가 제작되면 자율주행시대를 앞당기는 촉매제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초정밀 길안내, 도로교통시설물 관리 자동화 시스템 분야,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교통빅데이터 분석 분야까지 활용돼 미래의 교통변화를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또 실시간 초정밀도로지도 제작에 활용되는 첨단안전운전지원시스템(ADAS)를 통해 전방 추돌주의, 보행자 충돌방지, 차로이탈경보, 도로함몰 등 도로위험알림, 전방 공사알림 등의 정보를 제공하는 만큼 교통안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기업의 기술력과 서울시의 교통 인프라를 결합해 자율주행차의 필수 인프라를 구축하게 됐다. 이제껏 경험하지 못한 초정밀 길안내, 커넥티드 모빌리티 등 신산업 육성의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나아가 민간기업과 5G, 커넥티드카, 자율주행 분야와의 협력을 강화해 서울이 미래교통 시대에서도 세계 도시를 선도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 실시간 정밀도로지도 제작 과정 개념도

 

 

유승운  jkilbo@jkilbo.com

<저작권자 © 정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승운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종로구내수동72번지 경기도파주시청송로268
부산경남취재본부:부산해운대구우동마린시티3로 51
發行人·編輯人:濤月 許自潤 등록번호 京畿아50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朴賢胤
jkilbo@jkilbo.com Copyright 2011 정경일보. All rights reserved.
 
40년간 감춰왔던 신안선 해저 도굴문화재 회수  ㆍ레드엔젤, U-20 월드컵 축구 결승전 폴란드 원정 응원 합류  ㆍ제2회 ‘국제인공지능대전’ 개최  ㆍ‘대한민국 로컬투어를 고민하다’ 2019 관광두레 청년 서포터즈 5기 모집  ㆍ성 경험 청소년의 첫 성 경험 연령 만 13.6세, 쉬쉬 말고 제대로 가르쳐야  ㆍ2019년 5월 국내 자동차산업 월간동향  ㆍ서울시 50+세대 초보 소상공인 멘토된다…'자영업반장'에 도전하세요  ㆍ세계가 인정한 서울교통공사의 운영혁신 기술  ㆍ사회연대은행-한화생명, ‘청년꿈지원사업 청년비상금’ 약정 체결  ㆍ맥심, ‘DSM 스마트 증폭기’ 출시… 마이크로 스피커 효율 극대화  ㆍ다임러 트럭 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악트로스 2653LS 6x2 클래식스페이스 출시  ㆍ카렉스, 램프와 음악을 동시에… 블루투스 스피커 ‘BM-M003’ 출시  ㆍ삼성전자, ‘더 월 럭셔리’ 출시… 고급 홈 시네마 시장 공략  ㆍLG화학, 중국 지리 자동차와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  ㆍLG전자, 인도 발전소에 대형 냉방시스템 공급  ㆍ지넷시스템, 현대자동차 상용차 구매고객 대상 사은품으로 블랙박스 GT700 제공  ㆍ경상남도, 배수개선 사업 11개 지구 선정...990억 국비 확보  ㆍ지역 주민들이 주체가 되는 문화유산 활용 프로그램  ㆍ자율주택정비사업으로 국민이 체감하는 주거복지를 제시하다  ㆍ아웃도어 레드페이스, 여름철 워터 액티비티 위한 수륙양용 ‘아쿠아샌들’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