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4.25 목 인기 신상인,
>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SK텔레콤, 디지털 미디어렙 인크로스 지분 인수
NHN 보유 인크로스 지분 34.6% 전량 인수해 최대주주 지위 확보
2019년 04월 11일 (목) 23:35:42 전기명 jkilbo@jkilbo.com

SK텔레콤은 디지털 광고 전문기업 인크로스의 지분 34.6%를 인수해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했다고 11일 밝혔다. SK텔레콤은 기존 NHN이 보유하고 있던 인크로스 지분 전량을 주당 1만9200원, 총 인수금액 약 535억원에 인수했다.

SK텔레콤은 이번 지분 인수를 통해 빠르게 변화·성장하고 있는 디지털 광고시장 트렌드에 대응하고 자사의 다양한 ICT 기술을 접목시켜 미디어·커머스 사업 등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를 강화할 계획이다.

인크로스는 지난해 2259억원의 취급고를 기록한 디지털 미디어렙 업계 선도 사업자로 358억원 매출에 영업이익 111억원을 달성하는 등 견실한 재무성과를 기록했다. 또한 국내 최초로 동영상 매체를 묶어 광고주에게 판매하는 애드 네트워크 ‘다윈(Dawin)’을 개발해 운영하는 등 자체적인 R&D 역량도 보유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인크로스의 디지털 미디어랩 경쟁력에 자사 및 관계사가 보유한 머신러닝 역량과 DMP(Data Management Platform), DSP(Demand Side Platform) 등의 고도화된 타겟팅 기술력을 접목할 계획이다. DMP(Data Management Platform)는 광고의 성과를 높일 수 있도록 이용자에 대한 다양한 행동 데이터를 관리하는 플랫폼을 말한다. DSP(Demand Side Platform)는 타깃 사용자에게 적합한 매체에 적정한 가격으로 광고를 노출할 수 있도록 해 주는 추천 플랫폼이다. 또한 SK텔레콤이 보유한 티맵(T map), T 전화 등 경쟁력 있는 매체 등을 활용해 인크로스를 디지털 광고·마케팅 영역의 글로벌 사업자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장홍성 SK텔레콤 IoT/Data 사업단장은 “SK텔레콤의 기술력과 인크로스가 보유한 광고사업 역량을 결합해 광고주의 만족도를 극대화하는 디지털 마케팅 동반자로 성장하고, 향후 글로벌 사업자와의 파트너십을 통한 해외 진출도 적극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기명  jkilbo@jkilbo.com

<저작권자 © 정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기명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종로구내수동72번지 경기도파주시청송로268
부산경남취재본부:부산해운대구우동마린시티3로 51
發行人·編輯人:濤月 許自潤 등록번호 京畿아50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朴賢胤
jkilbo@jkilbo.com Copyright 2011 정경일보. All rights reserved.
 
우즈베키스탄 재외동포와 함께하는 한국의 무형유산  ㆍ언제까지 일하고 싶으세요? 20대 ‘61.5세’, 60대 이상 ‘72세’  ㆍ서울시-산자부,‘동대문 패션시장’에 ICT기술 입혀 상권 혁신  ㆍ3차원 공간정보 담은 정밀도로지도, 민관이 함께 만든다  ㆍ올해 1분기 지가 0.88% 상승, 거래량은 전년 동기 대비 22.7% 감소  ㆍ2019 웰니스 관광 거점으로 충주, 제천 신규 선정  ㆍ2018년 중소기업제품 공공구매액 역대 최고치(94조 원) 달성  ㆍ지방 역대 최대 규모(13.5조원) 추경 완료  ㆍ현대자동차, 2019년 1분기 경영실적 발표  ㆍ주한스웨덴대사관, 스웨덴 대한민국 수교 60주년 4월 행사소개  ㆍLG화학, 1분기 경영실적 발표  ㆍ우수중소기업, 나라장터 엑스포서 해외진출 활로 찾는다  ㆍS-OIL, 2019년 1분기 실적발표  ㆍ메가존클라우드, SAP 코리아와 클라우드 사업 강화 협약 체결  ㆍSAS “금융 리스크 전문가 81%, 인공지능 기술 효과 누려”  ㆍ현대상선, 러시아 FESCO와 협력 확대  ㆍ삼성전자, 엔터테인먼트에 최적화된 ‘갤럭시 탭 S5e’ 국내 출시  ㆍ다임러 트럭 코리아, 신개념의 메르세데스-벤츠 트럭 전용 출고 센터 오픈  ㆍ신일, 국내 최초 공기청정 서큘레이터 ‘에어 플러스’ 현대홈쇼핑 통해 론칭  ㆍ서울 귀농 인구 절반은 50+세대, 수도권 지역 가장 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