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0.18 금 인기 신상인,
> 뉴스 > 정치 | 자치단체장
     
해수담수화시설 가동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력 협약 체결
오거돈 시장 “10년 해수담수화 갈등, 종지부를 찍었습니다.”
2019년 04월 10일 (수) 19:46:15 유승운 jkilbo@jkilbo.com

   
 
오거돈 부산시장은 오늘(10일) 오전 11시 서울시 중구 서울스퀘어에서 환경부, 한국수자원공사, 두산중공업 간 ‘기장 해수담수화시설의 가동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기장군 대변리에 위치한 해수담수화 플랜트 시설은 2015년 준공되어 세계적 수준의 해수담수화 기술력으로 해외진출을 도모하기 위한 연구개발 사업을 추진했지만, 방사능 검출을 우려한 지역 주민의 반대로 작년 1월 운영사인 두산중공업이 철수하며 전면 가동 중단된 바 있다.

그러나 이날 부산시와 환경부를 비롯한 4개 기관은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식수가 아닌 공업용수로서의 활용이라는 새로운 대안을 찾았다. 10년 이상 이어져 주민 숙원사업을 해결하고 ‘안전한 도시 부산’에 더 가까워지게 된 것이다.

오거돈 시장은 “시민의 심리적 불안을 해결하지 않고는 담수화를 식수로 활용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식수를 제외한 다른 활용법을 찾기 위해 여러 기관이 머리를 맞대 비로소 오늘, 멈춰있던 시설의 가동을 위한 협약을 맺게 됐다”고 취지를 밝혔다.

또한 “해수담수화 시설이 과학적, 기술적으로 검증된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므로, 지금까지의 연구결과들이 헛수고가 되지 않도록 협약에 참가하는 기관들과 협력해 획기적인 운영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조명래 환경부장관은 “주민들의 의견을 받아들이되, 담수시설의 정상 운영을 위해 대안을 찾으려 실무진들의 많은 노력이 있어왔다. 오늘은 그 결실을 맺는 뜻깊은 날”이라며 “오늘을 기점으로 담수시설의 정상화가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업무협약에 따라 부산시를 비롯한 4개 기관은 ▲생산된 담수를 산업용수로 활용 ▲공급량 확대를 위한 수요처 발굴 ▲기술개발 통해 유지관리 비용절감 ▲성공적 가동과 운영을 위해 해수담수화 클러스터 조성 기반 마련 등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유승운  jkilbo@jkilbo.com

<저작권자 © 정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승운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종로구내수동72번지 경기도파주시청송로268
부산경남취재본부:부산해운대구우동마린시티3로 51
發行人·編輯人:濤月 許自潤 등록번호 京畿아50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朴賢胤
jkilbo@jkilbo.com Copyright 2011 정경일보. All rights reserved.
 
우리나라,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 당선  ㆍ관광벤처사업 지원 대상 최종 98개 선정  ㆍ빅데이터로 산불 대응, 도심 대기오염 감축 방안 등 개발 추진  ㆍ7호선 상봉역 인근에 '역세권 청년주택' 83호…내년2월 착공  ㆍ한미 인프라 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  ㆍ이번 주말 서울의 산-강-문화명소 100Km 매력코스 달리는 '서울100K'  ㆍ한-인도네시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 “실질 타결”  ㆍ25~27일 문화비축기지‘생태문화축제’…지구를 위한 삶 체험  ㆍ가을 산행은 무리하지 말고 안전을 먼저 챙기세요!  ㆍ한국상품 체험하러 한류박람회 가요!  ㆍ중소기업 간 협력 강화…제7차 한-메콩 비즈니스 포럼  ㆍ전통시장 최대축제 ‘2019 전국우수시장박람회’, 울산시에서 개최  ㆍ올해 교통사고 사망자 13% 감소…매월 감소폭 확대  ㆍ고농도 미세먼지 위기관리 표준매뉴얼 제정  ㆍ조선왕릉 거닐며 즐기는‘너와 나의 단풍길’  ㆍ폐자원이 예술로…서울시설공단, 15~21일 ‘청계천 업사이클 페스티벌’  ㆍ주민등록번호 변경제도 시행 후 2년... 1,109명이 새번호 받아  ㆍ한-아세안 스타트업 협력 플랫폼 구축하다!  ㆍ세계적 관광거점도시 광역시 1곳, 기초지자체 4곳 육성  ㆍ충청북도, 서남아시장 진출위해 경제사절단 파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