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4.25 목 인기 신상인,
> 뉴스 > 정치 | 의원코너 / 의정엿보기&단상
     
김광수 국회의원실과 대한의사협회 공동 주최, 저출산대책 정책토론회
‘저출산의 그늘, 위기의 출산 인프라’ 및 ‘저출산 대책 해외사례’ 등 주제 발표
2016년 11월 08일 (화) 23:29:47 김현준 jkilbo@jkilbo.com

김광수 국회의원실과 대한의사협회 공동 주최, 대한산부인과의사회와 대한산부인과학회가 공동 주관하는 ‘저출산대책 정책토론회’가 11월 10일(목) 10시에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개최된다.

이 정책 토론회는 김광수 국회의원(국민의당)의 저출산 대책 토론회 시리즈 ‘아기울음소리 듣기 프로젝트’ 중 올해 두 번째 열리는 것으로, ‘모성보호를 위한 출산 인프라, 무엇이 문제인가’라는 주제 하에 공개 토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 김광수 의원
주제 발표로는 성균관대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 최석주 교수가 ‘저출산의 그늘, 위기의 출산 인프라’라는 주제로 ‘저출산 여파 및 잠재적 의료사고의 위협 때문에 분만실을 닫고 있는 산부인과의 현황’에 대해 발표하며, 이용민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장이 ‘저출산 대책 관련 국외 사례’를 소개할 예정이다.

주제 발표 뒤에 이어질 토론 패널로는 이기철 대한산부인과의사회 부회장, 서문희 한국보육진흥원 원장, 김민문정 한국여성민우회 공동대표, 우향제 보건복지부 출산정책 과장 등 저출산 대책 관련 각계 전문가들이 참석해 ‘저출산 문제의 원인 및 이를 해소하기 위한 실질적이면서도 효과적인 대책’에 대해 공개 토의할 예정이다.

이날 토론에서는 11월 8일 서울 YWCA주최로 ‘여성인권, 생명 존중의 관점에서 낙태금지 어떻게 볼 것인가’ 주제로 토론회가 열리는 등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정부의 ‘인공임신중절 의료인의 처벌 강화정책’에 대해서도 의료계 및 여성계 등 각계의 여론 청취 및 질의답변할 예정이다.

인공임신중절, 미혼모 대책, 보육 정책, 임신 및 출산 지원 등 저출산 대책에 대한 다양한 정책 토론이 공개되는 이날 토론회는 관심 있는 모든 분들의 입장 및 방청이 가능하다. 이날 토론회를 방청하려면 11월 10일(목) 9시 40분까지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 입장해야 하며 방청은 무료이다.

김현준  jkilbo@jkilbo.com

<저작권자 © 정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준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구독신청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종로구내수동72번지 경기도파주시청송로268
부산경남취재본부:부산해운대구우동마린시티3로 51
發行人·編輯人:濤月 許自潤 등록번호 京畿아50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朴賢胤
jkilbo@jkilbo.com Copyright 2011 정경일보. All rights reserved.
 
우즈베키스탄 재외동포와 함께하는 한국의 무형유산  ㆍ언제까지 일하고 싶으세요? 20대 ‘61.5세’, 60대 이상 ‘72세’  ㆍ서울시-산자부,‘동대문 패션시장’에 ICT기술 입혀 상권 혁신  ㆍ3차원 공간정보 담은 정밀도로지도, 민관이 함께 만든다  ㆍ올해 1분기 지가 0.88% 상승, 거래량은 전년 동기 대비 22.7% 감소  ㆍ2019 웰니스 관광 거점으로 충주, 제천 신규 선정  ㆍ2018년 중소기업제품 공공구매액 역대 최고치(94조 원) 달성  ㆍ지방 역대 최대 규모(13.5조원) 추경 완료  ㆍ현대자동차, 2019년 1분기 경영실적 발표  ㆍ주한스웨덴대사관, 스웨덴 대한민국 수교 60주년 4월 행사소개  ㆍLG화학, 1분기 경영실적 발표  ㆍ우수중소기업, 나라장터 엑스포서 해외진출 활로 찾는다  ㆍS-OIL, 2019년 1분기 실적발표  ㆍ메가존클라우드, SAP 코리아와 클라우드 사업 강화 협약 체결  ㆍSAS “금융 리스크 전문가 81%, 인공지능 기술 효과 누려”  ㆍ현대상선, 러시아 FESCO와 협력 확대  ㆍ삼성전자, 엔터테인먼트에 최적화된 ‘갤럭시 탭 S5e’ 국내 출시  ㆍ다임러 트럭 코리아, 신개념의 메르세데스-벤츠 트럭 전용 출고 센터 오픈  ㆍ신일, 국내 최초 공기청정 서큘레이터 ‘에어 플러스’ 현대홈쇼핑 통해 론칭  ㆍ서울 귀농 인구 절반은 50+세대, 수도권 지역 가장 선호